부정거래·펀드 사기 혐의
2조원대 펀드 환매 중단 사태를 일으킨 라임자산운용과 우리은행, 신한금융투자 등 판매사들의 사기 혐의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16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서울남부지방검찰청 증권범죄합동수사단(단장 김영기 부장검사)은 최근 대검찰청으로부터 사건을 배당받아 라임 무역금융펀드를 둘러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와 자본시장법상 부정거래 등의 혐의에 대해 수사를 시작했다.

이번 수사는 라임펀드 투자자들이 라임운용과 판매사 등을 상대로 형사고소를 하면서 이뤄졌다. 앞서 법무법인 한누리는 지난 10일 투자자 3명을 대리해 라임운용과 우리은행, 신한금투 핵심 관계자 6명을 사기 등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해당 무역금융펀드는 작년 10월 라임운용이 환매 중단을 밝힌 2436억원 규모 ‘플루토 TF1호’다. 글로벌 무역금융 전문 헤지펀드에 재간접 방식으로 투자하는 펀드로 우리은행과 신한금투 등에서 주로 팔렸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