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유죄 인정돼"…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3천600만원 추징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 심기준 1심서 징역형…의원직 상실형(종합)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로 기소된 더불어민주당 심기준(비례대표) 국회의원이 16일 1심에서 의원직 상실형인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춘천지법 원주지원 형사1부(김선일 지원장)는 이날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심 의원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또 3천600만원을 추징했다.

심 의원은 2016년 9월부터 2018년 2월까지 기업인 A씨로부터 십여 차례에 걸쳐 3천600만원 상당의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