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 적극 반박 예상…"조사 일정 협의 중"
황운하 전 울산경찰청장 "검찰 출석 요구 받아…당당히 갈 것"(종합)

청와대와 경찰의 이른바 '하명수사·선거 개입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을 불러 조사한다.

황 전 청장은 16일 자신의 소셜미디어(페이스북)에 "오늘 오전 검찰로부터 출석 요구를 받았다"며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러운 일이 없는 만큼 당당하게 출석해 진실을 규명할 것"이라는 글을 올렸다.

황 전 청장은 검찰에서 자신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적극적으로 반박할 것으로 보인다.

그는 울산경찰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 주변 수사를 하던 당시 울산경찰청장으로 있었다.

김 전 시장 측은 "경찰이 청와대 지시로 부당하게 수사했다"는 주장을 하며 당시 울산경찰 간부들을 직권남용과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고발했다.

앞서 황 전 청장은 대전경찰청장 재직 당시 연합뉴스 통화 등에서 수차례 "검찰이 수사할 가치가 없는 사안으로 나라를 시끄럽게 하고 있다"며 "(검찰에서) 부르면 진실 규명에 협조하겠다"고 강조했다.

검찰 출석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다.

황 전 청장은 총선 출마를 위해 전날 경찰에 사직원을 낸 상황이어서 출석 일정에 대해서는 변호인과 상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총선 준비 등 내가 조정하기 어려운 일정이 있기 때문에 검찰과 (일정을)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는 경찰청 정보통신담당관실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김기현 전 울산시장 주변 비위 첩보 관련 내부 문건과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하기 위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