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시내버스개혁 시민대책위 발족…15개 단체 참여

경남 창원시의 시내버스 개혁에 지역 시민단체가 힘을 보탠다.

마산YMCA·창원YMCA·마창진참여자치시민연대 등 15개 단체는 16일 창원YMCA 강당에서 시내버스개혁 시민대책위원회를 발족했다.

창원시는 2018년 민선 7기 출범 이후 신교통추진단을 만들어 준공영제, 간선급행버스(BRT) 도입 등 대중교통 운행체계를 대대적으로 개편하는 작업을 시작했다.

시민대책위는 시내버스 체계 개편 쟁점에 대한 시민사회 의견을 내는 등 대중교통 발전방안을 창원시, 시내버스 업계에 제시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