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노조 등 기자회견 열고 요구, 허위 공문서 작성·행사 증거 추가 제출
"검경, 신속하고 철저히 진주의료원 강제폐업 문제 수사하라"

진주의료원 강제폐업 진상조사위원회와 전국보건의료산업노조는 16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과 경찰은 수사 인력을 보강해 신속하고 철저히 진주의료원 강제폐업 문제를 수사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홍준표 당시 경남지사 등이 아직도 경찰 조사를 받지 않았다"며 "검찰과 경찰이 의지를 가지고 빨리 수사하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앞서 지난해 11월 진상조사위 등은 홍 전 도지사, 윤성혜 당시 도 복지보건국장, 박권범 당시 진주의료원장 직무대행을 검찰에 고발했다.

주요 법률 위반사항으로는 폐업 과정에서의 직권남용, 공무집행방해, 보조금 관리에 관한 법·의료법 위반, 공공기록물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을 들었다.

검찰은 이 사건을 창원중부경찰서에 내려보내면서 오는 2월 3일까지 1차 수사하도록 지휘했다.

이날 진상조사위 등은 홍 전 지사 등이 공문서를 허위로 작성·행사한 증거 등을 경찰에 추가로 전달했다.

이들은 "2013년 진주의료원이 작성해 경남도 등에 전달했던 180차 이사회 개최 공문에 의결한 적 없는 폐업안이 쓰여있다"며 "명백한 허위 공문서 작성이다"고 주장했다.

또 경찰에 경남도청 진주의료원 폐업 태스크포스(TF)팀, 당시 진주의료원에 파견됐던 경남도청 공무원, 180차 사회 폐업 의결서에 서명한 이사진 등 25명을 참고인 조사자 명단으로 제출했다.

진상조사위 등은 지난해 9개월간 진상조사를 거쳐 진주의료원 폐업은 홍 전 지사를 중심으로 그의 지시를 받거나 공모한 일부 공무원이 함께 진행한 불법폐업이라고 결론 내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