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활센터·육아지원센터 등
올해 복지 시설 잇따라 개소
울산시는 올해 1조원을 들여 함께 키우고 돌보는 울산형 복지 실현에 본격 나선다고 16일 발표했다.

시 복지 분야 예산은 지난해와 비교해 11.3% 늘어난 1조1312억원이다. 울산시 전체 예산(3조8590억원)의 29.3%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

울산시는 하락하는 출산율을 높이기 위해 첫째 자녀부터 출산장려금 10만원을 새로 지원하는 등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울산형 출산장려사업’에 행정력을 집중한다. 세 자녀 이상 출산 가정을 위한 상하수도 요금 감면을 무기한 연장한다. 네 자녀 이상 가정을 위해서는 올해부터 연 1회 렌터카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도록 ‘다둥이 행복 렌터카’를 지원한다. 민간·가정 어린이집에 다니는 만 3~5세 아동의 차액 보육료는 첫째 아이 50%, 둘째 아이부터는 전액 지원하기로 했다.

저소득·취약계층을 위한 사회 안전망도 강화한다. 오는 2월 울산 광역자활센터를 열어 저소득층을 위한 일자리 1000여 개를 만들기로 했다. 기존 내일설계지원센터와 구·군 시니어클럽 운영을 통해 노인 일자리 사업 규모도 지난해 1만700명에서 올해 1만2200명으로 1500명(14%) 늘린다.

울산시는 복지 기반을 확충하기 위해 올해 북구 육아종합지원센터(4월)와 아동자립지원시설(4월), 장애인 구강진료센터(10월)를 잇달아 연다. 공공산후조리원은 오는 12월 준공하고, 공립 치매 전담형 노인요양시설도 2022년까지 건립하기로 했다.

이형우 시 복지여성건강국장은 “시민이 함께 행복을 누리는 복지도시 울산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울산=하인식 기자 ha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