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당, '중앙지검장 조롱 문자' 주광덕 의원 검찰 고발

권선미 = 청년당은 이성윤 신임 서울중앙지검장이 좌천성 인사를 당한 검찰 간부들에게 조롱성 문자메시지를 보냈다고 주장한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을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등 혐의로 고발했다고 16일 밝혔다.

청년당 권오민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을 철저히 수사해 엄히 처벌해달라"며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권 대표는 "법무부가 공개한 문자를 보면 덕담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닌 인사였다"며 "검찰과 내통했다는 의심을 받으면서 불법적 폭로로 세상을 어지럽힌 주 의원의 행태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강력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주 의원은 이달 12일 국회 기자회견에서 이 지검장이 검사장 인사 직후 검찰 고위 간부 여러 명에게 약을 올리는 듯한 문자를 보냈다고 폭로해 논란을 일으켰다.

법무부는 이날 오후 이 지검장이 보낸 문자 메시지 전문을 공개하며 주 의원의 주장을 일축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