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년 추위 회복 예정대로 18일 개막…내달 2일까지 연장 운영
"추위야 고마워" 인제 빙어축제 D-2…"역대 최장 축제 즐겨요"

올해로 20주년을 맞은 '대한민국 원조 겨울축제'인 인제 빙어축제 개막이 사흘 앞으로 다가왔다.

인제군문화재단은 제20회 인제 빙어축제를 오는 18일부터 내달 2일까지 16일간 남면 부평리 빙어호 일원에서 진행한다고 16일 밝혔다.

애초 빙어축제는 18일부터 오는 27일 열흘간 열릴 예정이었다.

그러나 이상고온이 주춤하고 평년 기온을 회복하는 등 한겨울 추위가 이어지면서 빙어호의 얼음 두께와 빙질도 좋아지고 있어 일주일 더 연장하기로 했다.

이로써 함께한 20년, 함께할 2020년을 주제로 열리는 올해 빙어축제는 역대 최장기간 개최된다.

축제 개막일을 앞두고 연일 한파가 이어져 이날 현재 빙어호 상류의 얼음 두께는 안전기준인 20㎝ 이상 두껍게 형성됐다.

축제장을 찾은 관광객은 광활한 소양강 상류의 대자연 속에서 빙어 얼음낚시의 짜릿한 손맛을 느낄 수 있게 됐다.

올해 축제는 11개 분야 33개의 다양한 프로그램이 펼쳐진다.

"추위야 고마워" 인제 빙어축제 D-2…"역대 최장 축제 즐겨요"

20회째를 맞이한 인제 빙어축제의 정체성을 확립하고 원조 겨울축제의 명성을 재확인하기 위해 축제장 곳곳에 20년의 역사성을 디자인과 접목해 스토리텔링화했다.

또 1998년 1회 때부터 19회까지 역대 빙어축제의 역사를 전시한 공간도 마련했다.

가족형 축제에 걸맞게 3대가 함께 즐기고 체험할 수 있는 스노우 빌리지를 눈 조각으로 조성했다.

어르신에게는 옛 추억을 되새길 수 있고, 신세대에게는 과거 문화체험의 기회를 제공하는 등 온 가족에 겨울축제의 낭만을 선사한다.

무엇보다 누구나 부담 없이 대자연에서 은빛요정 빙어낚시를 무료로 즐길 수 있다.

여기다 가족, 연인, 친구가 함께 즐기는 얼음 썰매와 스케이트, 눈썰매장, 눈 조각 전시, 열기구 체험 등 다양한 체험들이 방문객을 기다린다.

인제군 관계자는 "20년을 이어 성년을 맞이한 인제 빙어축제를 안전하고 다채로운 체험을 할 수 있도록 손님 맞을 채비를 마쳤다"며 "인제 빙어축제장에서 온 가족이 함께 겨울 추억여행을 시작해 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추위야 고마워" 인제 빙어축제 D-2…"역대 최장 축제 즐겨요"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