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까지 오염물질 38.7% 저감, 초미세먼지 15㎍/㎥ 달성 목표
충남도, 산업계·시민사회단체와 손잡고 '미세먼지 감축'

충남도가 도민, 산업계, 시민사회단체와 함께 미세먼지 줄이기에 나섰다.

충남도는 16일 천안 신세계백화점 문화홀에서 '맑은 공기, 푸른 하늘 만들기 범도민 실천 다짐대회'를 개최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과 양승조 충남지사, 산업계 대표, 시민사회단체, 도민 등 400여명이 참석했다.

상명대 구본학 교수가 '더 맑고 푸른 충남, 더 행복한 충남'을 주제로 충남도 내 미세먼지 현황을 설명하고 저감 방안을 제시했다.

충남도, 산업계·시민사회단체와 손잡고 '미세먼지 감축'

충남도는 대기환경 개선계획을 발표했다.

도는 8대 전략·43개 과제를 추진해 2022년까지 대기오염물질 38.7%를 줄이고 초미세먼지 농도 15㎍/㎥를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가정용 저녹스 보일러 사업 등 미세먼지 저감 사업을 소개했다.

행사에는 미세먼지를 많이 배출하는 발전·산업·수송 분야 업체 대표도 참석했다.

김병숙 한국서부발전 사장, 안동일 현대제철 대표이사, 이준일 충남버스운송조합 이사장 등도 미세먼지를 감축하는 데 적극적으로 동참하기로 했다.

행사 말미에 참석자 모두 미세먼지 저감 실천 의지를 담은 공동 선언문을 낭독하고 '맑은 공기, 푸른 하늘 미세먼지 아웃(OUT)'이라는 구호를 외쳤다.

양승조 충남 지사는 "미세먼지는 첫 번째로 해결해야 할 시급한 문제이고 더 늦기 전에 모두가 총력 대응해야 하는 국가적 핵심과제"라고 말했다.

올해 환경부가 발표한 2017년 미세먼지 발생량 집계를 살펴보면 충남도가 전국 2위에 오를 정도로 대기환경이 악화했다.

충남도, 산업계·시민사회단체와 손잡고 '미세먼지 감축'

굴뚝자동측정기(TMS)가 설치된 충남 도내 제철, 발전소, 석유화학 등 대형 사업장에서 지난해 배출한 대기오염물질은 국내 전체 배출량의 23%로 전국 1위였다.

10대 대기오염물질 배출시설 중 현대제철(1위), 태안화력(5위), 당진화력(8위), 보령화력(9위) 등 상위 4개 사업장이 충남에 위치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