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화재 현장서 주민 대피시킨 하경민씨도

바다에 빠진 트럭을 보고 바다에 뛰어들어 차 안에 갇힌 사람들을 구한 김진운(47)씨와 아파트 화재 현장에서 주민들을 대피시킨 하경민(35)씨가 'LG의인상'을 받는다.

16일 LG복지재단에 따르면 김진운씨는 지난 4일 전남 여수시 소호항 인근 도로에서 화물트럭이 마주오던 차량을 피하려다 바다로 추락하는 것을 목격했다.

김씨는 맨몸으로 바다에 뛰어들어 가라앉고 있던 트럭으로 헤엄, 차 안에 갇혀있던 여성 2명을 발견했다.

바다 빠진 트럭 보고 뛰어들어 인명구조한 김진운씨 'LG의인상'

물이 차오르며 차량 문이 열리지 않자 김씨는 근처에 정박해있던 바지선으로 헤엄쳐 올라가 철제 의자를 가져와 차량 앞 유리창을 여러차례 내리쳐 깨뜨렸다.

김씨는 유리가 깨지며 생긴 작은 구멍을 주변을 맨손으로 뜯어낸 뒤 운전자와 조수석에 탄 여성까지 차례로 구해 119에 신고하고 인계했다.

낚시배 선장인 김씨는 평소에 척추가 점차 굳는 강직성 척추염을 앓고 있다.

구조 과정에서 손을 많이 다쳤지만 "긴박한 상황이라 먼저 신고할 겨를도 없이 사람을 먼저 구해야겠다는 생각으로 바다에 뛰어들었다"고 말했다.

하경민씨는 지난해 11월 경남 창원시 성산구 아파트 화재 현장에서 주민들을 대피시켜 추가 인명 피해를 막았다.

바다 빠진 트럭 보고 뛰어들어 인명구조한 김진운씨 'LG의인상'

하씨는 불이 난 건물로 달려가 1층부터 계단으로 올라가며 각층 현관문을 발로 차면서 "불이야"라고 외쳐 주민들이 대피하도록 했다.

11층에서는 화염과 연기가 가득한 가운데 화상을 입도 계단에 쓰러진 여성을 발견해 직접 1층까지 업고 내려왔다.

김씨와 하씨를 포함해 LG 의인상 수상자는 지금까지 119명이다.

바다 빠진 트럭 보고 뛰어들어 인명구조한 김진운씨 'LG의인상'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