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는 올해 아파트, 다세대, 단독주택 등 총 2만7872호를 공급하는 내용의 주택공급계획을 수립했다고 16일 발표했다.

아파트는 2만 2369호와 다세대‧다가구‧연립주택 등은 5503호다.

임대주택은 3448호, 분양주택은 1만8921호며 이 중 조합원 분양을 제외한 일반분양은 1만5651호다.

동구에 홍도동1구역 재건축 419호를 비롯해 1073호가 공급되고, 중구에는 선화B구역 재개발 862호 등 3588호의 공급이 예정돼 있다.

서구는 탄방동1구역(숭어리샘)재건축 1974호 등 4937호가, 유성구는 둔곡지구에 3762호 및 갑천 친수구역 1, 2블럭 등 1만1847호가, 대덕구는 읍내동 회덕 지역주택조합 761호가 각각 공급된다.

공급방식별로는 민간건설이 1만1560호로 52%를 차지했다. 이어 정비사업이 8563호로 38%, 공공건설은 2246호로 10%다.

올해 대전에서는 이미 공급을 마친 아파트 6779호와 단독·다가구 5647가구 등 모두 1만2426호의 주택이 입주를 할 예정이며, 시는 올해 주거종합계획에 따라 매년 1만2500호 이상의 주택을 공급할 계획이다.

시는 작년 공급계획 대비 7711호(52.6%)가 대폭 증가된 계획으로 부족한 공동주택 수요를 해소하고 최근 과열된 대전 부동산 시장 가격안정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류택열 대전시 도시재생주택본부장은 “주택시장 동향을 주시하며 주택 과잉 공급이나 부족 현상이 발생하지 않도록 적정한 분양·임대주택 물량을 적기에 공급할 것”이라며 “신혼부부‧청년층 주거안정을 위한 대전형 임대주택 ‘대전 드림타운’ 3000호 공급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