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올리니스트 정경화, 덕수궁 석조전 무대 선다

세계적 바이올리니스트 정경화와 젊은 피아니스트 김태형이 덕수궁 석조전 무대에 선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오는 21일 오후 5시에 덕수궁 석조전에서 '정경화와 함께하는 신년음악회'를 연다고 16일 밝혔다.

두 사람은 모차르트, 베토벤, 프랑크가 작곡한 바이올린 소나타를 들려준다.

음악회에는 장애인, 다문화가족, 문화재지킴이 단체 관계자들이 초청됐다.

석조전은 1910년 완공됐으며, 고종이 피아니스트 김영환의 연주를 들었다고 전하는 장소다.

지금은 대한제국역사관으로 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