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육청, 46개교에 '소프트웨어·인공지능 교육환경' 구축

충북도교육청은 올해 46개교에 소프트웨어(SW)·인공지능(AI) 중심의 미래형 소프트웨어 교육환경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초등학교와 중학교, 고등학교 6곳에는 SW 교육 모델 교실을 만들고, 초등학교와 중학교 40곳의 컴퓨터실 환경을 개선한다는 것이다.

이 사업에는 16억8천만원이 투입된다.

이 사업은 기존의 획일화된 컴퓨터실을 SW·AI 교육 기반의 교과 융합 수업과 '메이커교육'이 가능한 학생 참여형 교육공간으로 꾸미는 것이다.

메이커교육은 학생이 상상하고 생각한 것을 여러 가지 도구를 활용해 직접 만들거나 컴퓨터로 전자기기를 다루는 작업을 하면서 창의력을 발휘해 문제를 해결하는 활동을 가리킨다.

도교육청은 교사와 전문직 등 10여명으로 '정보화 교육 지원단'을 구성해 이들 학교에 대한 현장 지원과 컨설팅도 할 예정이다.

도교육청은 지난해 47개에서 이 사업을 펼쳤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