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이 사회단체 보조금 통장 관리하면서 횡령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지역 사회단체에 지급해야 할 보조금을 빼돌린 혐의(업무상 횡령)로 부산진구청 공무원 A씨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6일 밝혔다.

주민센터 직원인 A씨는 지난해 7월과 8월 사회단체 보조금 지급 업무를 담당하면서 관리하던 통장에서 수차례에 걸쳐 370만원을 무단 인출해 개인 용도로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보통 지자체의 사회단체 보조금은 각 단체가 관리하지만, A씨는 이례적으로 자신이 직접 단체의 통장을 관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지난해 10월 부산진구청 감사실로부터 사건을 의뢰받아 수사에 나섰다.

A씨는 감사가 시작되자 자신이 유용한 단체공금을 모두 반환했다.

부산진구 한 관계자는 "횡령한 돈을 개인적인 목적으로 쓴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안다"면서 "재판 결과에 따라 징계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