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난 구조, 우리가 나선다

15일 경남 창원시 진해만 일대에서 해군 해난구조대(SSU) 소속 심해잠수사 대원들이 혹한기 훈련으로 추위를 견디기 위해 맨몸 달리기를 하고 있다. 이날 창원 지역은 영하 2도까지 내려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