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전 교수는 김 교수 겨냥한 비난 글 올려
김기창 고려대 교수, '검찰 개혁 비판' 김웅 검사에 막말 논란

김기창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교수가 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을 비판하며 사의를 밝힌 김웅 부장검사(50·사법연수원 29기)를 거친 언어로 비난했다.

15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김 교수는 14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김웅 씨가 검사 그만두시면서 국회가 결정한 검찰제도 개혁을 '사기극'이라고 평했다고 한다"고 운을 뗐다.

김 교수는 이어 "검사직에 있는 동안 윤석열(검찰총장)과 동료 검사들이 4개월 넘게 저지르고 있는 '망나니짓'에 대해서는 입도 뻥긋 못한 XX가 씨부릴 소리는 아니지"라고 적었다.

김 부장검사가 전날 검찰 내부통신망 '이프로스'에 올린 글에서 수사권 조정법 통과는 "거대한 사기극"이라고 평가하자 이를 비난한 것이다.

김 교수는 제27회 사법시험(연수원 19기)에 합격한 변호사 출신으로, 그동안 SNS를 통해 검찰 개혁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 등에 대한 의견을 개진해왔다.

김 교수의 발언이 알려지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김 교수를 겨냥해 "이분, 옛날에 김어준(딴지일보 총수)이랑 짝이 되어 선관위(선거관리위원회) 내부가 디도스 공격에 가담했다고 입에 거품 물던 그 음모론 환자 아닌가요"라고 비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