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건설, 정기 임원인사 단행…안국진 전무, 부사장으로 승진

쌍용건설은 15일 안국진 전무를 부사장(사진)으로 승진 발령하는 등 승진 6명, 신규선임 8명 등의 정기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글로벌 건설명가로 재도약하는 시점에 맞춰 국내외 영업과 기술력 강화, 관리능력 제고 등을 고려해 임원인사를 단행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인사에서 김민경 안재영 상무는 전무로 승진했고, 이종현 상무보A는 상무로, 손진섭 김재진 상무보B는 상무보A로 각각 승진했다.

유대현 조주성 임재승 장윤석 박태승 류동훈 최세영 박종원 등 8명은 상무보B로 신규 임원이 됐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