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교육테마파크서 구현할 AI 활용 수업·체험에 대한 의견도 나눠
인공지능과 함께하는 미래교육…경남교육청, 전문가 심포지엄

경남도교육청은 15일 인공지능(AI)과 함께하는 미래교육 발전 방안을 논의하는 '미래교육테마파크, AI 전문가 심포지엄'을 열었다.

이번 행사는 AI·데이터 분야 국내 전문가와 관련 스타트업 기업 100여곳이 참가한 가운데 서울 마포구 서울창업허브에서 진행됐다.

AI를 접목한 학습프로그램 체험시설 등을 갖춘 미래교육테마파크 설립을 추진 중인 도교육청은 전문가들과 AI가 접목된 미래교육 발전 방안을 논의하려고 행사를 주최·주관했다.

사단법인 한국인공지능협회가 후원했다.

행사에서는 미래교육테마파크 사업, AI와 함께하는 미래교육 발전 방안, 빅데이터 시대 공교육과 기업의 상생 방안 등에 대한 의견이 오갔다.

의령에 건립될 미래교육테마파크에서 구현할 수 있는 AI 활용 수업과 체험들에 대한 의견도 나눴다.

전문가들은 "가까운 미래에는 AI가 전문지식의 영역이 아닌 대중기술로 자리 잡을 것"이라며 "AI를 활용한 교육지원체계 도입을 위해서는 교육계와 관련 산업계의 협업이 시급하다"고 입을 모았다.

심포지엄 좌장을 맡은 임완철 성신여대 교수는 "국내 AI 산업계의 기술 수준과 AI의 교육정책 적용·활용에 대한 교육계의 요구를 확인하고 공유하는 자리가 됐다"고 밝혔다.

패널로 참석한 박종훈 교육감은 "2015 개정 교육과정에서 요구하는 미래교육 역량을 키우기 위해서 AI가 담당할 수 있는 역할을 모색해야 한다"며 "AI가 학습 지원과 교원 업무 경감에 지대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공지능과 함께하는 미래교육…경남교육청, 전문가 심포지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