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 신분 안정·수입 배분…16일 합의서 체결
통합 협약 경상대-경남과기대, 평생교육원도 연합·통합 운영

통합을 협약한 경상대학교와 경남과학기술대학교가 양 대학 평생교육원도 연합·통합체제로 운영해 실질적인 통합을 준비한다.

양 대학은 오는 16일 경남과기대에서 '양 대학 평생교육원 연합·통합 운영 합의서 체결식'을 연다고 15일 밝혔다.

체결식에는 이상경 경상대 총장과 김남경 경남과기대 총장 등 양 대학 주요 보직교수와 평생교육원장, 직원 등이 참석해 평생교육원 통합 절차를 진행한다.

평생교육원 통합은 지난해 12월 10일 양 대학이 '대학통합 협약'을 체결한 데 따른 후속 조치인 '대학통합 추진 기본계획'을 바탕으로 추진됐다.

지난 10일에는 양 대학 기획처와 평생교육원이 세부절차에 합의했다.

이번 합의로 양 대학 평생교육원은 올해 3월부터 1년간 연합·통합 체제로 운영됨으로써 내년에 양 대학이 최종 통합해 새로운 대학으로 출범하는 밑거름이 될 전망이다.

양 대학은 이번 합의에서 평생교육원 직원 신분이나 인사에 불이익이 없도록 하고, 양 평생교육원 정규과정 프로그램을 공동운영해 그 수입이 균등하게 배분되도록 프로그램을 조정하기로 했다.

또 정규과정을 운영하기 위한 강의실은 협의해 배정하고 연합·통합체제 운영에 필요한 경비가 부족하면 대학본부에서 지원하기로 했다.

이들 평생교육원은 운영과정, 프로그램 등 교육원 운영과 관련한 내용을 협의·결정하기 위해 '연합·통합 공동운영위원회'를 구성했다.

공동운영위원회는 양 대학 각각 운영위원 4명(교수 2명, 직원 2명)으로 구성하고 공동운영위원장은 양 대학 평생교육위원장이 맡기로 했다.

양 대학 총장은 "1월 7일 대학통합 실무단 출범에 이어 양 대학 평생교육원 연합·통합 운영 합의서 체결은 양 대학 대학에 중요한 방향을 제시한 것이다"며 "양 평생교육원이 합의서에 따라 운영계획을 잘 세워 통합 대학으로 나아가는 데 모범적인 역할을 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