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청, 수사 의뢰…1천245명은 안전 확인
대전 초등 예비소집 불참 어린이 4명 소재 파악 안 돼

대전시교육청은 지난 3일 초등학교 예비소집에 참석하지 않은 어린이 1천249명 중 소재 파악이 안 된 4명에 대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15일 밝혔다.

그동안 교육청은 예비소집 불참 어린이에 대해 동주민센터와 경찰 협조를 받아 전화 통화와 가정 방문, 출입국 사실 확인 등을 통해 1천245명의 안전을 확인했다.

하지만 4명은 전혀 연락되지 않았다.

엄기표 대전시교육청 행정과장은 "한 명의 아이도 방치되지 않도록 끝까지 소재를 파악하겠다"며 "3월에 초등학교에 입학하지 않는 어린이들에 대해서도 미입학 사유와 안전 확인 조치에 나설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