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행스님 "종정 진제스님 당부…이견 냈던 스님들 대화합 모색"
자승스님 '생수비리' 의혹 제기 노조에 "진정한 참회·사과해야" 사실상 배제
'종단 대화합' 외친 조계종…자승 의혹 제기 노조원들은 예외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이 15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종단과 다른 의견을 내며 맞섰던 스님들을 대화합 차원에서 포용하겠다는 뜻을 밝혀 그 대상과 규모가 주목된다.

조계종에 따르면 이날 회견에서 원행스님이 거론한 '종단 대화합 조치'는 조계종 종정 진제스님의 새해 당부에 따른 것이다.

원행스님은 회견에서 "경자년 새해를 맞아 진제 종정 예하가 종단 안정과 화합을 당부하며 종단 혼란의 시기에 종단과는 다소 다른 견해와 의견을 제기했던 스님들에 대한 대화합 조치를 당부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가르침에 따라 중앙종회와 긴밀히 협의해 대화합 조치를 적극적으로 모색하겠다"고 덧붙였다.

대화합 조치 대상자로는 2018년 총무원장 설정스님 탄핵 사태 때 종단에 일련의 개혁 조치를 요구하며 전국승려대회를 주도한 이들이 될 것으로 보인다.

당시 이들은 설정스님 퇴진과 자승 전 총무원장 적폐 청산, 총무원장 직선제 도입, 재가자(출가하지 않은 불교 신자) 종단운영 참여 확대, 사찰 재정 투명화·공영화 등을 요구했다.

종단 중앙종회는 이런 움직임에 함께한 이들에 대한 징계를 총무원 호법부에 요청했고, 절차에 따라 관련 승려들에 대한 조사가 진행될 예정이었다.

원행스님은 이날 대화합 조치의 구체적 방법은 밝히지 않았으나 중앙종회와 협의해 관련자 징계 요청 철회 등을 검토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조계종 총무부장 금곡스님은 회견에서 "(대화합 조치 대상자는) 53명이다.

종단 안정과 화합을 위해 그분들의 뜻을 수용해 나가고자 한다"며 "이는 종정의 뜻으로 중앙종회와 협의해서 앞으로 화합조치를 해나가겠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번 대화합 조치에 그간 종단에서 멸빈(승적 영구 박탈)된 승려들의 복권은 포함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들을 구제하려면 종헌을 개정해야 하는데 과거에도 관련 안건이 종회에 올라가더라도 계속 부결됐기 때문이다.

금곡스님은 "역대 총무원장 스님들도 계속해서 노력해왔으나 종회에서 부결이 됐다"며 "종단 화합 안정을 위해 멸빈자들을 위한 대화합 조치는 필요하다고 본다"고 가능성은 열어뒀다.

작년 자승 전 총무원장의 감로수 비리 의혹을 제기했다가 해고와 정직 등 중징계를 받은 노조원들에 대해서는 기존 강경 방침을 고수했다.

노조 고발에 따라 자승 전 총무원장을 둘러싼 의혹을 검찰과 경찰에서 수사했으나 혐의없음 처분이 나왔고, 종단의 징계 조치와 관련해 노조가 제기한 법원 가처분도 기각된 만큼 해당 노조원들이 먼저 참회와 사과에 나서야 한다는 것이다.

금곡스님은 "먼저 그분들(노조원)이 했던 (기자회견 등의) 방법대로 왜 고발을 했는지 국민과 종도들에게 설명이 필요하고, 사부대중(四部大衆·스님과 재가불자)이 이를 이해하면 총무부장으로서 인사위원회에 그 뜻을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그분들이 불교적 방법이 아닌 다른 방법을 택한 것이 아쉽다.

진정한 참회와 설명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계종은 자승 전 총무원장 생수 비리 의혹을 제기한 민주노총 소속 조계종 지부의 지부장과 산하기관 소속 지회장 등 2명을 해고하고, 나머지 노조 간부 2명을 정직 처분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