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수품 가격점검·임금체불 해소…대구시 설맞이 대책

대구시가 설 명절을 앞두고 구·군과 합동으로 물가 대책 종합상황실을 설치해 운영한다.

근로자, 하도급자 등 생계 안정을 위해 체불임금 예방점검반도 가동한다.

대구시는 물가, 노동, 복지, 의료 등 분야를 중심으로 설맞이 종합대책을 마련했다고 15일 밝혔다.

시는 설 연휴를 전후해 성수품 가격을 매일 점검을 하는 등 물가 안정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성수품 가격점검·임금체불 해소…대구시 설맞이 대책

또 다음 달 말까지 온누리 상품권 개인 할인(5%) 구매 한도를 월 30만원에서 70만원으로 한시적으로 높여 전통시장 이용을 촉진한다.

시는 대구지방고용노동청과 협력해 임금 체불 예방·해소 활동을 하고 관급공사 체불임금 신고센터, 불공정하도급 신고센터 등을 가동한다.

취약계층 대책도 마련했다.

노숙인 등 대상 무료급식소를 운영하고 역사 주변 등 노숙인 밀집 지역에서 민관합동 야간 현장 상담을 한다.

대구시는 구·군 보건소를 거점으로 응급진료 상황실을 가동해 연휴 기간 병원·약국 이용 불편을 줄일 계획이다.

김정기 대구시 기획조정실장은 "시민과 귀성객이 편하게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