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태웅 서울시 행정1부시장은 15일 부시장직을 사퇴하고 4월 총선에 출마한다고 밝혔다. 강 부시장은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서울 용산구에 국회의원 예비후보로 등록할 예정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의 세 번째 임기가 시작된 이후 부시장을 거쳐 이번 총선에 출마하는 후보는 진성준 전 정무부시장(서울 강서을)과 윤준병 전 행정1부시장(전북 정읍), 김원이 전 정무부시장(전남 목포)에 이어 네 번째다.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