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적장애인 김혜인씨, 1년 모은 급여 이웃돕기에 쾌척

강원 양구군의 자립지원센터에서 일하는 지적장애인이 1년 동안 모은 급여를 이웃돕기 성금으로 전달했다.

15일 양구군에 따르면 지적발달장애인 자립지원센터에서 근무하는 지적장애인 김혜인(22)씨가 지난해 모은 급여 1천만원을 어려운 이웃을 위해 쾌척했다.

월 급여 170여만원을 받아온 김씨는 매달 일정 금액을 꾸준히 모아 목돈을 마련했다.

김씨는 이날 군청을 방문해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조인묵 군수에게 500만원을 전달했다.

그는 자신이 다니던 병원에도 나머지 500만원을 기탁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