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리텍 안성 캠퍼스, '반도체 융합 캠퍼스'로 출범

고용노동부 산하 직업교육기관인 한국폴리텍대학(폴리텍)은 15일 안성 캠퍼스를 반도체 산업에 특화된 '반도체 융합 캠퍼스'로 전환하는 작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폴리텍이 이날 안성 캠퍼스에서 개최한 반도체 융합 캠퍼스 출범식에는 김학용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남기만 한국반도체산업협회 부회장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반도체 융합 캠퍼스는 국내 첫 반도체 특화 대학으로, 반도체 장비설계과 등 6개 학과가 있다.

반도체 제조 공정을 실습할 수 있는 공동 실습장(러닝 팩토리)도 운영한다.

폴리텍은 반도체 융합 캠퍼스와 반도체 관련 학과를 둔 다른 캠퍼스를 연계 운영함으로써 2025년까지 6천190명의 반도체 전문인력을 양성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