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교육청은 '유치원 3법' 국회 통과를 환영하며, 사립 유치원이 교육 본연의 취지에 맞게 운영될 수 있도록 협력과 지원을 강화하겠다는 입장을 15일 밝혔다.

제주도교육청 "유치원 3법 통과 환영"

국회는 이달 13일 제375회 국회(임시회) 본회의에서 유아교육법, 사립학교법, 학교급식법 등 이른바 '유치원 3법'을 의결했다.

'유치원 3법'은 사립유치원에 국가 회계관리시스템 사용을 의무화하고, 국고 보조금의 부당 사용을 금지하는 내용이 핵심이다.

사립학교법 개정에 따라 학교법인의 이사장은 해당 법인이 운영하는 초중학교 만이 아니라 유치원장도 겸직할 수 없게 된다.

또 사립유치원의 교비회계에 속하는 수입 또는 재산은 교육 목적 외로 사용할 수 없게 된다.

이를 위반해 유치원 교비를 사적 용도로 사용하면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의 벌금 등 처벌을 받게 된다.

유아교육법 개정으로 유치원 설립·경영자의 결격사유가 신설되고, 법을 위반해 행정처분을 받은 유치원 정보는 공표된다.

또한 모든 유치원의 '교육행·재정 통합시스템(에듀파인)' 사용을 규정했다.

학교급식법 개정으로 유치원도 학교급식법 적용 대상에 포함됐다.

이를 통해 유치원 급식의 시설·설비와 운영에 관한 체계를 확립토록 했다.

유치원 급식 운영에 필요한 시설과 인력배치 뿐만 아니라 식재료 관리, 영양, 위생·안전관리 등 유치원 급식품질 및 관리에 대한 명확한 기준을 마련할 수 있게 됐다.

유치원 3법 통과에 앞서 이미 도교육청은 2014년 이후부터 사립 유치원 감사를 통해 유치원 운영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강화하는데 주력해왔다.

2016년에는 도내 20개 사립유치원을 대상으로 특정감사를 벌여 주의 17건, 시정 7건을 내렸다.

유치원장 2명은 중징계를 요구하고, 3개 유치원은 경찰 수사를 요청했다.

이후 경찰 수사에서는 행정 절차상의 문제는 있더라도 위반사항에 대해 형사 처벌하는 법률상 근거가 없다는 이유로 3곳 모두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이석문 교육감은 "국가 예산을 지원받는 사립유치원이 감사를 받는 건 당연하다"며 "회계 투명성을 강화하고, 유아교육의 안정화를 위해 유치원 감사를 더욱 체계적으로 진행해야 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유치원 3법 통과에 따라 도교육청이 추진해 온 사립 유치원 투명화에 탄력이 붙게 됐다.

도교육청은 유치원 3법을 기반으로 도내 사립 유치원이 공정하고 투명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협력과 지원을 강화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