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부심사위원 "학과장이 '특정 지원자 좋은 점수 부탁' 두차례 전화"
국립 부산대 특혜임용 점입가경…심사위원에게 청탁 전화도

특혜 의혹이 일고 있는 국립 부산대학교 행정학과 교수 채용 과정에서 학과장이 외부심사위원에게 사실상 특정 지원자를 뽑아달라는 말을 했다는 진술이 나왔다.

행정학과 교수 임용 외부 심사위원인 A 교수는 지난달 11일 임용 최종 심사 전 B 행정학과장으로부터 '지원자 C 씨에게 좋은 점수를 부탁한다'는 취지의 말을 두 차례 들었다고 15일 밝혔다.

A 교수는 최종 심사가 끝난 뒤 임용 순위 결과를 검토하는 단과대 인사위원회 회의에서 이 사실을 공개하며 공식적으로 문제를 제기했다.

이 자리에는 단과대 소속 학과 인사위원 1명씩 참석했고 행정학과 인사위원인 B 학과장은 불참했다.

당시 단과대 인사위원회는 행정학과 임용 순위 결과를 승인하지 않은 채 대학본부에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A 교수는 "B 학과장으로부터 말을 듣고 인사위원회에서 이 사실을 알린 것은 맞지만 소신껏 채점했다"고 말했다.

A 교수는 "이번 교수 임용 특혜 논란과 자신은 무관하지만 더는 발언은 하지 않고 대학 조사에서 진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행정학과 출신인 A 교수는 B 학과장 추천으로 외부 심사위원으로 초빙됐다.

이런 정황으로 미뤄 학과장이 객관적인 심사를 위해 초빙한 외부 심사위원에게 오히려 노골적인 청탁 전화를 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여당인 민주당 소속 정미영 부산 금정구청장의 남편인 B 학과장은 교수 임용 과정에서 '남편이 자유한국당 당원인 지원자 D 씨를 뽑으면 안 된다' 등의 이유로 사실상 C 씨를 우대해 일부 교수의 반발을 샀다.

C 씨가 근무하는 감사원 산하기관에는 B 학과장과 대학 동기이자 같은 과 교수였던 E 교수가 원장으로 재직 중이다.

국립 부산대 특혜임용 점입가경…심사위원에게 청탁 전화도

E 원장은 행정학과 교수직을 휴직 중임에도 교수 임용 회의에 참석하는가 하면 같은 과 교수들에게 전화해 '(감사원 산하기관에서) 같이 근무하는 C 씨가 지원했으니 잘 검토해달라'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알려져 B 학과장과 함께 애초부터 C 씨를 교수로 뽑으려 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

C 씨는 강의 평가에서 일부 심사위원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최종 심사에서 1순위로 결정됐다.

행정학과는 지난해 하반기 여성 교수 1명을 뽑은 뒤 교수 임용 절차가 완전히 마무리되지 않은 상황에서 다시 여성만 지원 가능한 교수 임용을 시행한 것도 석연치 않다는 지적도 나온다.

대학본부는 이번 교수 임용 과정이 불공정하게 진행됐다는 투서를 받고 현재 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진상 조사에 착수한 상태다.

연합뉴스는 B 학과장 입장을 듣기 위해 수차례 전화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았다.

한편 이번 교수 임용이 잘못된 기준에 의해 진행됐다며 같은 과 교수에게 고소를 당한 B 학과장은 이 교수를 명예훼손 혐의로 맞고소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