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 증가 등으로 ㎏당 6만원 넘어서

강원 동해안 지역의 필수적 제사용품인 문어가 올해도 설을 앞두고 값이 크게 오르고 있다.

동해안 필수 제사용품 문어…설 앞두고 값 상승에 품귀현상까지

15일 강릉과 속초 등 강원 동해안 어시장 상인들에 따르면 올해도 설을 앞두고 문어 값이 큰 폭으로 올라 평소 ㎏당 3만원 정도 하던 것이 이날 현재 6만원을 넘어서고 있다.

위판가도 5만원 선에 형성되고 있다.

이는 설을 앞두고 수요가 증가한 데다가 최근 이어진 너울성 파도 등으로 조업이 이뤄지지 못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문어 값은 더 오를 것으로 보인다.

특히 제사용품으로 인기가 있는 2㎏ 정도의 문어는 구하기조차 힘든 품귀현상까지 빚어지고 있다.

속초관광수산시장의 한 상인은 "제사용품으로 많이 찾는 2㎏ 정도의 상태가 좋은 문어는 구하기조차 힘든 실정"이라며 "수요는 느는데 물량이 없다가 보니 문어값은 앞으로 더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상인들은 조업량이 늘지 않으면 7만원 선도 넘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문어는 강원 동해안에서 가장 중요하게 대접받은 제사용품이다.

이 때문에 이 지역에서는 아무리 비싸도 문어만큼은 제사상에 올리는 풍습이 전해내려고 있다.

이로 인해 해마다 수요가 증가하는 설과 추석 등 명절에는 값이 크게 오르는 현상이 반복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