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고흥 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60대 선장이 실종돼 해경이 수색에 나섰다.

고흥 해상서 조업 중이던 60대 선장 실종

15일 여수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 03분께 고흥군 남열해수욕장 북쪽 500m 앞 해상에서 어선 S호(1.76t)에서 선장 A(64)씨가 보이지 않는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해경은 서해청 소속 항공기 1대와 경비함정 4척, 민간구조선 5척을 투입해 사고 해상을 수색 중이다.

어선을 확인한 해경은 A씨의 휴대전화만 있고, 그물이 투망 된 것으로 미뤄 조업 중 해상에 빠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수색하고 있다.

앞서 14일 오후에는 여수시 남면 안도 해상에서 H호 선장 B(61)씨가 실종되는 등 소형 선박에서 실종사고가 잇따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