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과기원 송영민 교수팀…"센티미터급 대면적 구현"
맨눈으로 보이지 않는 보안용 편광 디스플레이 개발

한국연구재단은 광주과학기술원 송영민 교수 연구팀이 매우 얇은 편광 디스플레이를 대면적으로 구현하는 데 성공했다고 15일 밝혔다.

일반적으로 전자기파는 모든 방향으로 진동하는 빛이 혼합돼 있다.

최근 디스플레이 분야에서 전기장이 특정 방향으로 고정된 빛, 즉 편광 기술을 적용한 디스플레이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맨눈으로는 보이지 않고 특정 방향의 빛을 쪼여줘야 나타나기 때문에, 원하지 않는 정보를 감출 수 있어 광학 보안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하지만 편광의 방향에 따라 서로 다른 색과 패턴을 내도록 하려면 나노미터(㎚·10억분의 1m) 수준의 미세 구조를 일일이 새겨넣어야 해 시간과 비용이 많이 든다는 문제점이 있었다.

소재도 딱딱해 플렉서블 디스플레이에 적용하기 어려웠다.

연구팀은 나노미터 길이 기둥을 비스듬히 증착시키는 방법으로 수많은 나노 기둥을 매우 얇은 유연한 기판 위에 정렬시켰다.

비스듬히 증착하면 내부에 공극이 생기면서 나노 기둥이 스스로 정렬하는 원리이다.

이를 통해 기존 밀리미터급에 머물렀던 편광 디스플레이를 센티미터급 대면적으로 제작하는 데 성공했다.

맨눈으로 보이지 않는 보안용 편광 디스플레이 개발

송영민 교수는 "전자기기나 사물인터넷(IoT) 기기에서 최근 중요시되고 있는 광학보안시스템 개발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어드밴스드 펑셔널 머티리얼즈'(Advanced Functional Materials) 지난 8일 자에 실렸다.

맨눈으로 보이지 않는 보안용 편광 디스플레이 개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