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청 신도시 주민등록 인구 1만7천명 넘어섰다

안동과 예천에 들어선 경북도청 신도시 인구가 1만7천명을 넘어섰다.

15일 경북도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신도시 주민등록 인구는 1만7천443명으로 3개월 전보다 1천126명이 늘었다.

신도시 주민 중에는 안동과 예천에 거주하던 사람이 절반이 넘는다.

39.1%가 안동에서, 17.3%가 예천에서 이주했다.

다른 시·도에서 전입한 인구는 12.4%로 나타났다.

전입신고를 하지 않은 사람을 포함한 실제 거주 인구는 2만3천120명이다.

3개월 전보다 1천450명이 늘었다.

상가와 편의시설은 3개월 전 712곳에서 729곳으로 소폭 증가했다.

일반음식점 202곳, 학원 128곳, 카페 39곳, 의료 17곳 등이다.

지난해 11월에는 복합 문화공간인 경북도서관이 문을 열었다.

어린이집 29곳, 유치원 5곳, 초등학교 2곳, 중·고등학교 각 1곳 등 교육시설에 4천230명이 다니고 있다.

신도시에는 올해 일·가정 양립지원센터, 정부경북지방합동청사가 준공하고 869가구 규모 공공 임대아파트를 분양한다.

이석호 경북도 신도시조성과장은 "신도시 조기 활성화와 인구 유입을 위해 유관기관·단체 이전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정주 환경 개선에도 더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