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하 의제별·업종별 위원장 간담회…사회적 대화 운영 방향 논의
문성현 경사노위 위원장 "올해는 사회적 대화 결실 낼 시기"

대통령 직속 사회적 대화 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의 문성현 위원장은 15일 "올해는 사회적 대화가 결실을 내야 하는 중요한 시기"라고 밝혔다.

문 위원장은 이날 서울 종로구 경사노위 대회의실에서 산하 의제별·업종별 위원회 위원장, 공익위원 등과 간담회를 열어 이같이 말하고 "참여 주체 간 소통을 강화하고 상호 이해 속에서 실천적 해법을 찾는 데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간담회는 지난해 성과를 평가하고 올해 사회적 대화 운영 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경사노위는 지난해 사회적 대화를 통해 현행 최장 3개월인 탄력근로제 단위 기간을 6개월로 늘리는 내용의 탄력근로제 개선 합의문을 포함한 3개 합의문과 5개 권고문을 내놨다.

탄력근로제 개선 합의는 경사노위가 내놓은 첫 성과로 주목을 받았지만, 국회에서 여야 간 이견으로 법 개정으로 이어지지는 못한 상태다.

간담회 참석자들은 올해는 양극화 해소를 포함한 한국 사회 핵심 문제 해결에 역량을 집중하는 한편, 노사정이 충분한 논의와 양보를 통해 최대한 합의를 모색하기로 했다.

특히, 2∼3월 활동 기간이 끝나는 금융산업 위원회, 해운산업 위원회, 산업안전보건 위원회는 이행 가능한 합의에 도달하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