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단시간 근무·텔레워크 조합해 2주일 정도 육아시간 확보
일본 내 저출산 문제 심각한 상황에서 남성 육아휴가 장려 의도
'장관도 육아휴가' 고이즈미 日환경상, 첫아이 출산 맞춰 쓰기로

일본의 대표적 '금수저' 정치인으로 대중적 인기가 높은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郞·38) 일본 환경상(환경장관)이 첫 아이 출산 후 3개월 내 육아휴가를 쓰기로 했다고 NHK가 15일 보도했다.

일본 내 저출산 문제가 심각한 상황에서 남성 육아휴가를 장려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고이즈미 환경상은 2001~2006년 총리로 재직하면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현 총리를 후계자로 키웠던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전 총리의 차남이다.

그는 작년 8월 7일 프리랜서 방송인 다키가와 크리스텔(42) 아나운서와의 결혼 계획을 발표하면서 임신 소식을 함께 전했다.

첫 아이 출산이 임박함에 따라 고이즈미 환경상은 지난해 결혼 발표 이후 언급했던 육아휴가 계획을 이날 공식 발표한다고 NHK는 전했다.

고이즈미 환경상은 첫 아이 출산 후 휴가와 단시간 근무, 텔레워크(원격근무) 등을 조합해 총 2주일 정도의 육아시간을 확보할 계획이다.

이 기간 화상회의와 이메일을 활용해 업무를 보는 한편, 차관이 대신 공식회의 등에 참석하게 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시기가 문제일 뿐이지 언젠가 총리까지 오를 것이라는 데 이론이 없을 정도로 촉망받는 정치인인 고이즈미 의원이 육아휴가를 결정한 것은 남성 육아휴가에 솔선수범하겠다는 메시지로 해석된다.

남성 육아휴가 활성화를 위해서는 제도개선뿐만 아니라 사회적 분위기를 바꿀 필요가 있다는 게 고이즈미 환경상의 의도라고 NHK는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