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육청 '농산촌 특색학교' 5곳 추가선정…최대 8천만원 지원

충북도교육청은 올해 청주 강내초등학교 등 5곳을 '찾아가고 싶은 농산촌 특색학교'로 선정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들 학교에는 5년간 각 5천500만∼8천만원이 지원된다.

지난해 처음 시행된 '농산촌 특색학교' 조성 사업은 문화 예술·체육·진로·독서 인문 소양·인성·생태·창의융합 교육 등을 집중적으로 지원, 시골의 작은 학교를 지역의 중심이 되는 작지만 강한 학교로 육성하고자 마련됐다.

도교육청은 읍·면 지역의 6학급 이하 초등학교와 3학급 이하 중학교를 대상으로 한 공모를 통해 '농산촌 특색학교'를 선정한다.

현재 농산촌 특색학교로 선정된 곳은 11개교다.

학생 수가 증가하는 등 성과가 나타난 학교는 재지정받을 수 있다.

도교육청은 2023년까지 매년 5개교 내외를 추가 선정해 30곳을 운영할 참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시골 작은 학교 학생들의 교육여건 개선과 복지 증진, 학습권 보장 등을 위해 이 사업을 지속해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