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초고층 아파트에 침입한 차량털이범, 보안요원에게 덜미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부산 해운대 초고층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차량털이를 위해 차 문을 열어보던 20대가 아파트 보안요원에게 붙잡혔다.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절도 미수 혐의 등으로 20대 남성 A 씨를 조사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A 씨는 지난 14일 오전 2시 40분께 부산 해운대구 우동 마린시티 한 초고층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승용차 안에 있는 물품을 훔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를 붙잡은 것은 아파트 보안요원이었다.
보안요원 B 씨는 새벽 순찰 중 A 씨 수상한 행적을 의심하고 상황실에 곧바로 전화를 걸었다.
상황실 폐쇄회로(CC)TV 영상에는 A 씨가 벤츠 등 고급승용차 11대 손잡이를 열어 보고 창문 안을 확인하는 모습이 담겨 있었다.
B 씨는 곧바로 A 씨를 붙잡아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A 씨 범행 동기와 여죄를 수사하고 있다.
handbrother@yna.co.kr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