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표 입력하면 무인으로 작동
광주광역시의 수질 정화장비 전문제조업체인 에코피스(대표 채인원)는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스스로 담수 시설의 오염물질을 없애는 녹조 제거장비 ‘에코봇’을 개발했다고 15일 발표했다.

채인원 에코피스 대표가 광주 호수공원에서 ‘에코봇’ 성능시험을 하고 있다.  에코피스 제공

채인원 에코피스 대표가 광주 호수공원에서 ‘에코봇’ 성능시험을 하고 있다. 에코피스 제공

가로×세로 4m 크기의 에코봇은 댐이나 상수원지 같은 담수 시설의 녹조 발생 지역을 찾아 움직이면서 하루 600t가량의 수질 정화 및 녹조 제거 작업을 동시에 할 수 있다. 녹조는 제거통에 모으고 물은 필터를 통해 순환시킨다. 장치 윗부분에 태양광 발전패널을 적용해 자가 발전이 가능하다. 에코봇은 성능시험을 거쳐 올 상반기 출시된다. 회사 관계자는 “녹조 제거는 사람이 배를 타고 직접 하거나 부유선을 띄워 리모컨으로 조종하는 방식이 대다수였다”며 “인력 없이 좌표만 입력하면 무인으로 움직일 수 있도록 소프트웨어를 개발했다”고 소개했다.

에코피스는 에코봇 외에도 무선 원격 조정 녹조 제거선인 ‘에코쉽’, 침전물 부양형 물순환장치 ‘에코윙’, 부유식 수질 정화 장치 ‘에코비’ 등의 제품군을 보유하고 있다.

이 회사는 앞으로 드론이 공중에서 촬영한 영상으로 녹조지역을 분석해 녹조 제거장비에 최적 경로를 입력해 작동시키는 기술을 연구하기로 했다. 녹조 제거장비가 담수 시설에 상주하면서 기후 데이터 등을 분석한 뒤 녹조 발생 시기를 예상해 움직이는 AI 융합기술 개발도 시작했다. 채 대표는 “AI 기술 융합 제품을 잇따라 출시해 국내 최고의 수질 정화 전문기업으로 키우겠다”고 강조했다.

광주=임동률 기자 exi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