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도 출근길 영하권 추위 계속…공기 질은 무난

목요일인 16일 전국 아침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지는 등 평년 수준 추위가 지속하겠다.

15일 기상청에 따르면 16일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5도, 춘천 -8도, 대전 -4도, 광주 -2도, 대구 -3도 등 -10∼0도로 평년 수준(-11∼-1도)을 보이겠다.

낮 최고기온도 2∼8도로 평년(1∼9도)과 비슷하겠다.

다만 한파 특보가 발효 중인 경기 북동부와 일부 강원 내륙·산지에는 17일까지 아침 기온이 -12도 이하로 떨어지는 곳이 있어 건강과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내륙 지역에서는 밤사이 복사 냉각 현상(낮 동안 지구가 흡수한 태양 에너지를 방출해 온도가 내려가는 현상) 때문에 기온이 떨어지고 낮에는 햇볕 탓에 기온이 오르며 일교차가 10도 내외로 크게 벌어지겠다.

건조 특보가 발효 중인 강원 영동과 경상 해안, 일부 경상 내륙에서는 산불 등 화재 예방에 주의해야 한다.

미세먼지는 전국이 '좋음'∼'보통' 수준으로 예상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