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의사 "병원장 입장에선 경영 생각"
"적자 나는 일 계속할 수 없어"
"이국종은 국가에 외상센터 차려달라고 해야"
이국종 센터장. 사진=연합뉴스

이국종 센터장. 사진=연합뉴스

아주대학교 의료원장이 이국종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에게 폭언을 한 과거 대화가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MBC 뉴스데스크는 13일 원장이 이국종 센터장을 향해 "때려치워 이 XX야. 꺼져. 인간 같지도 않은 XX가 말이야"라는 욕설이 담긴 녹취록을 공개했다.

이 센터장은 인력충원, 닥터헬기 사업, 병상 문제 등의 이유로 병원과 갈등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 측이 환자를 돈으로만 보고 있다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한 현직 의사가 공개적으로 이 센터장을 비판하는 글을 게재했다.

현직 의사 A 씨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도 병원장을 한 적이 있다"면서 "병원장 입장에서는 경영을 생각 안할 수가 없다. 이국종 교수가 병원장에게 무리한 요구 한 것 같다"고 지적했다.

A 씨는 "이국종 교수는 국가에게 외상센터 차려달라고 해야 한다. 사립병원에서 적자 나는 일을 계속해 달라고 요구 하는 것은 무리한 요구다. 이국종 교수는 국가 병원이나 군병원으로 가야 한다. 국가에서 국립병원에 응급외상센터 최신식으로 잘 만들어서 이국종 등 전문의들에게 맡겨야 한다"고 주장했다.

A 씨는 "들리는 소문은 이국종 교수가 외상센터 100병동 요구를 했다고 한다. 외상 환자만 중요하고 다른 사람 환자는 환자도 아니냐?"면서 "생명을 구하는 것도 좋고, 연구를 하는 것도 좋고, 인술을 펴는 것도 좋다. 그런데 그 돈을 뒤에서 대야하는 아주대 병원재단은 도대체 무슨 죄냐?"고 했다.

한편 이 교수는 병원을 그만두고 한국을 떠나는 것까지 고민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 교수는 지난달 15일부터 해군사관학교 생도 등과 함께 태평양 횡단 항해 해군훈련에 참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