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권 면직…총선 출마 추진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 하명수사와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과 관련해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사진)이 14일 물러났다. 그는 4·15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울산 남구갑 출마를 추진하고 있다.

울산시는 이날 인사위원회를 열어 송 부시장에게 직권 면직처분 결정을 내렸다고 발표했다. 직권면직은 공무원이 일정한 사유에 해당할 때 본인의 의사와 관계없이 임용권자가 직권으로 공무원 신분을 박탈하는 조치다.

형식은 징계지만 일각에서는 송 부시장의 총선 출마를 고려한 송철호 울산시장의 배려 조치로 보고 있다. 송 부시장이 총선에 출마하려면 16일 이전에 물러나야 했다. 송 부시장은 이날 총선 출마 여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일절 답하지 않고 청사를 곧바로 떠났다.

울산=하인식 기자 ha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