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강사 주예지, 유튜브 방송 중 발언 논란
"7등급은 노력 안 한 것"
"그렇게 할 거면 용접 배워서 호주 가야"
네티즌들 "경솔한 발언"vs"과도한 해석" 갑론을박
주예지 직업 비하 발언 논란 /사진=유튜브 화면 캡터

주예지 직업 비하 발언 논란 /사진=유튜브 화면 캡터

스타 수학 강사 주예지 씨가 유튜브 방송 중 수학 시험에서 낮은 등급을 받았다면 용접을 배워야한다는 말을 해 직업 비하 논란이 일고 있다.

14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 상에서는 '인강 강사가 용접공을 비하했다'라는 내용의 글이 다수 올라오기 시작했다. 이는 주예지 씨가 최근 진행한 인터넷 방송에서 한 발언을 두고 불거진 문제다.

주예지 씨는 방송을 통해 "가형 학생들이 나형 학생들을 심각하게 무시하는 경향이 있다. 가형 7등급이 나형 본다고 1등급 안 된다. 솔직히 가형 7등급은 노력을 안 한 거 아니냐. 노력했으면 3점짜리 다 맞추면 7등급은 아니다. 5, 6등급은 나온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7등급 나왔다는 건 공부를 안 한 거다. 그렇게 할 거면 '지이잉' 용접 배워서 호주 가야 한다. 돈 많이 준다"라며 웃음을 터트렸다. 그러다 이내 주예지 씨는 머리칼을 쓸어 넘기며 "더워서 헛소리를 하고 있다"고 상황을 수습했다.
주예지 직업 비하 발언 논란 /사진=인스타그램

주예지 직업 비하 발언 논란 /사진=인스타그램

해당 발언의 파장은 컸다. 방송을 본 네티즌들은 "학생들 앞에서 할 말은 아닌 듯", "팩트와 비하는 엄연히 다르다. 저건 비하", "아무리 그래도 말을 가려서 했어야지", "7등급 학생들을 나무랄 거면 나무라지 용접공은 왜 갖다 붙이는지" 등의 거부감을 보였다. 반면 또 다른 이들은 "비하로 받아들이는 건 비약이다", "저 정도 생각은 말 할 수 있지 않을까", "크게 어떤 게 문제인지 모르겠다" 등의 의견을 내며 갑론을박을 펼치고 있다.

현재 주 씨의 인스타그램에도 일부 네티즌들이 '용접공 발언 사과하세요', '당신의 노동이 빛나고 소중한 것이라면 다른 사람의 노동도 마찬가지다', '직업에 귀천이 어디 있나요', '선생님이 가르치는 학생 부모님이 용접공일 수도 있다' 등의 댓글을 남기고 있다.

1993년 생인 주예지 씨는 중앙대학교 수학과 졸업 후 온라인에서 입시 수학을 가르치고 있다. 그는 수지, 트와이스 채영 등을 닮은 미모로 큰 인기를 끌었고, 현재 스카이에듀로 이적해 강의를 이어가고 있다.

스타강사 주예지 씨는 지난해 11월 유튜브 채널을 개설했으며, 논란이 된 영상은 14일 현재 삭제된 상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