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화가 나는 일이 생겼습니다”

신호 대기 중인 차량. 드디어 주행을 시작하는데 잠시 후 뒤에 정차했던 차량이 맹렬히 따라와서 항의를 하기 시작한다.

뒤차인 모닝 차량 운전자는 블랙박스 차량이 후진하면서 자신의 차와 부딪혔는데 그냥 갔다며 화를 냈다.

블랙박스 차량을 운전하던 여성은 남편에게 전화를 걸어 '사고를 냈다'고 말하고 모닝 차량 운전자에게도 사과했다.

여성의 남편 A씨는 자신의 아내가 당한 사고 블랙박스 영상을 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공개하면서 "아내가 사고 가해자로 몰리게 생겼다"고 호소했다.

A 씨는 “회사에서 일을 하던 중 아내로부터 사고가 발생한 것 같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말문을 열며 “아내가 도로에서 좌회전 신호를 기다리고 있던 중 후방에 있던 모닝 차량이 차를 세우라며 뒤를 따라왔고, 차를 세워보니 모닝 차주가 ‘후진해서 차를 박아놓고 그냥 가면 어떡하냐’, ‘운전 그렇게 하면 안 된다’등 격한 반응을 보이며 아내를 비난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당시 상황에 대해 밝혔다.

이어 “당시 몹시 당황한 아내는 우선 모닝 차주에게 사과하며 연락처를 드릴 테니 사고 접수를 하라는 제안을 했지만, 그 말을 들은 모닝 차주는 갑자기 괜찮다는 말을 하며 그만 가보라는 이야기를 했다”며 당시 모닝 차주의 의심쩍은 행동에 대해 밝혔다.

그러면서 “아내의 말을 듣고 무언가 미심쩍어 차량 블랙박스 영상을 확인해보니 아내가 후진한 것으로 보이는 정황은 발견되지 않았으며, 오히려 뒤에 있던 모닝 차량이 전진하며 아내의 차량에 추돌한 것을 명확히 확인할 수 있었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자신의 과실로 인해 사고를 내놓고도 되려 여성 운전자라며 큰소리를 친 모닝 차주의 행동에 대해 정말 화가 난다”며 모닝 차주의 적반하장식 태도에 대해 비난했다.

후방 블랙박스 영상이 없었다면 꼼짝없이 사고 가해자가 됐을 A씨 아내의 사연에 네티즌들은 “블랙박스 영상을 들고 경찰서를 찾아가 모닝 차주를 사기죄로 고소해야 한다”, “본인의 실수로 사고를 내놓고도 적반하장식 태도를 보이는 것을 보니 어이가 없다”, “후방 차량의 과실이 100%인 것 같다”, “본인이 블랙박스 차량을 추돌해놓고 스스로 자수까지 한 것으로 보인다”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아차車 | "운전 그렇게 하지 마세요" 뒤차 운전자의 '반전'


이미나/조상현 한경닷컴 기자 doytt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