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목동병원, 2017년 국내 첫 도입
수술보다 합병증 적고 1~2일 뒤 퇴원
'초극단파 열치료술' 간암 환자에 효과

전자레인지에서 조리할 때 활용하는 초극단파로 초기 간암을 제거하는 치료법이 국내 임상 현장에서 활용되고 있다. 짧은 시간 파장에 노출되는 데다 합병증이 적어 환자 만족도가 높다는 평가다. 이대목동병원은 2017년 2월 국내 처음으로 간 전이암 환자에게 초극단파 치료를 하는 등 지금까지 40여 명의 환자에게 이 치료를 했다고 밝혔다. 국내에서 가장 많은 건수다.

초극단파 열치료술은 전자레인지와 같은 원리의 기기를 사용해 섭씨 150도 이상 고온으로 종양을 죽이는 치료법이다. 초기 간세포암 환자는 10분 정도 초극단파만 쬐도 간을 절제하는 것과 같은 수술 효과를 낼 수 있다는 게 의료진의 설명이다. 수술하는 것보다 합병증이 적고 시술 1~2일 뒤에 퇴원할 수 있다.

간세포암이나 전이암 환자에게 주로 사용하는 최소침습 치료법은 고주파 열치료술이다. 종양을 초음파로 확인하면서 1~2㎜ 직경의 가는 바늘을 통해 높은 전류를 흘려 종양을 태우는 방법이다. 간 절제 수술과 차이가 없어 간세포암의 초기 치료로 권고하고 있다.

고주파 열치료술의 한계도 있다. 종양 내부 온도를 섭씨 100도 미만으로 유지해야 하기 때문에 태울 수 있는 면적이 제한된다. 3㎝ 이상인 종양은 충분히 태우기 어렵고 재발률이 높아진다.초극단파 열치료술은 이런 단점을 극복할 수 있다는 게 의료진의 설명이다. 2018년 4월부터 건강보험 혜택도 받을 수 있다.

이정경 이대목동병원 영상의학과 교수(사진)는 “초기 간세포암은 10분 정도의 초극단파를 가함으로써 외과적 간 절제술과 동일한 치료 효과를 보이는 것은 물론 수술과 비교해 합병증이 매우 적다”고 했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