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규 서울수면센터 원장
심장근육이 수축 이완 운동을 하려면 전기자극이 필요하다. 심장은 자발적으로 전기 신호를 내 수축 이완 운동을 하기 때문이다. 부정맥은 이런 전기 자극 체계에 문제가 생기는 질환이다. 한진규 서울수면센터 원장은 “부정맥이 있으면 수면무호흡증을 꼭 확인해야 한다”며 “수면무호흡증을 동반하는 부정맥 환자는 수술보다 양압기 치료를 하는 것이 좋다”고 했다.

정상인은 분당 60~100회 정도 맥박이 뛴다. 부정맥 환자는 이보다 맥이 느리거나 빠르다. 맥박이 불규칙한 환자도 있다. 맥이 느리면 어지러움, 실신, 피로감을 호소한다. 심하면 호흡곤란, 흉통으로 이어질 수 있다. 맥이 지나치게 빠르면 흉통, 호흡곤란 등이 발생하기 쉽다. 심장의 전기신호에 문제가 생기는 질환이기 때문에 급사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부정맥과 수면무호흡증을 함께 앓고 있으면 급사 위험이 더 높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수잔 레드라인 미국 클리블랜드대 수면의학 교수팀은 수면무호흡증이 있으면 수면무호흡증이 없는 사람보다 부정맥 위험이 18배 이상 높다고 발표했다. 수면무호흡증도 심장에 영향을 주기 때문이다.

수면무호흡증은 잠을 잘 때 숨이 빈번하게 멈추는 증상이다. 인체에 산소와 혈액을 제대로 공급하지 못하면 심박이 지나치게 빨리 뛰거나 느리게 뛰면서 부정맥이 생길 위험도 높아진다. 부정맥은 인공 심박동기를 넣거나 전극도자절제술 등으로 치료한다. 약물치료도 한다. 수면무호흡증이 있는 부정맥 환자는 부정맥 시술을 받은 뒤에도 재발할 위험이 높다. 수술과 같은 치료를 받는 것보다 양압기로 치료하는 것이 더 효과적이라고 평가하는 이유다.

한 원장은 “수면무호흡증은 대부분 상기도 공간이 좁아져 나타난다”며 “비만 때문에 비대해진 혀와 목 부분 지방이 축적돼 생기는 등 다양한 원인 때문에 발생한다”고 했다. 그는 “양압기는 좁아진 기도에 일정한 압력의 공기를 불어넣어 수면 중 호흡을 원활하게 만들어준다”고 했다.

부정맥과 수면무호흡증은 생활습관과도 연관이 깊은 질환이다. 가능한 한 매일 30분 이상 운동해 적정 체중과 허리둘레를 유지하는 것이 도움된다. 술과 카페인 섭취를 줄이고 금연해야 한다.

부정맥을 앓고 있으면서 수면무호흡증, 코골이를 호소하는 환자는 수면다원검사를 받고 양압기치료를 할 때 건강보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