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훈 "추미애, 윤석열 손발 다 잘라냈다"
여권 지지 단체 "정치검찰에 응당한 처분"
토요일인 11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은 진보와 보수가 맞불집회를 진행하며 경찰이 설치한 펜스를 사이에 두고 대립했다./사진=연합뉴스

토요일인 11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은 진보와 보수가 맞불집회를 진행하며 경찰이 설치한 펜스를 사이에 두고 대립했다./사진=연합뉴스

토요일인 11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은 진보와 보수가 맞불집회를 진행하며 경찰이 설치한 펜스를 사이에 두고 대립했다.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범투본) 등 보수단체 회원들은 이날 정오부터 문재인 정권 퇴진을 요구하는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

집회 참가자들은 태극기와 성조기를 흔들며 "윤석열 총장을 지키자" 등의 구호를 외쳤다.

전광훈 범투본 대표회장은 단상에 올라 최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검사장급 이상 검찰 인사를 통해 여권 상대 수사를 지휘한 간부들을 지방으로 이동시킨 데 대해 "대통령은 추 장관을 시켜 윤 검찰총장이 제대로 일을 하지 못하도록 손발을 다 잘라냈다"고 말했다. 이어 "그 검사들을 원위치로 돌려놔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자유한국당 등 우파 정당은 더는 머뭇거리지 말고 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중심으로 빨리 통폐합하라"고도 촉구했다.

같은 날 '정치검찰 완전 퇴출 촛불시민연대'는 오후 5시 30분쯤부터 광화문광장에서 윤 총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촛불문화제를 개최했다.

주최 측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관련 검찰 수사 등을 두고 "수구세력의 기득권을 지키기 위해 민심에 저항하고 개혁을 방해하는 선봉에 검찰이 있었다"며 "적폐세력의 첨병 역할을 해온 것이 정치검찰과 그 수장 윤석열"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최근 추 장관이 검찰 인사를 단행한 것과 관련 "지난 반 년간 수사·기소 독점권력으로 정국을 혼란에 빠뜨려온 정치검찰에 대한 응당한 처분"이라고 환영했다.

여권 지지 시민들은 문화제를 마친 뒤 오후 8시 30분쯤까지 광화문광장에서 종로구 안국동사거리와 보신각을 거쳐 세종대로 조선일보 사옥 인근까지 행진했다.

경찰은 양측 집회 시간대가 겹친 오후 5시를 전후해 양측 참가자들이 섞이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광화문광장 일부 영역에 150m가량의 펜스를 이중으로 두르고 경찰력을 배치했다.

양측 집회 참가자들은 '문재인 사퇴'와 '윤석열 사퇴' 등의 피켓을 서로에게 보이거나 부부젤라 등을 불며 세를 과시했으나 물리적 충돌은 없었다.

한편 이날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석방을 촉구하는 '천만인무죄석방운동본부'는 오후 3시쯤부터 서울역과 광화문광장 인근에서, '검·경 수사권 법안 통과를 바라는 서초동 달빛 집회'는 오후 4시쯤부터 서초구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각각 집회를 여는 등 시내 곳곳에서 집회가 잇따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