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장용준, 지난해 9월 음주운전 사고
검찰 수사 3개월 만에 재판 넘겨져
음주운전·범인도피교사·보험사기방지특별법 위반 등 혐의
'음주운전' 장용준, 불구속 기소 /사진=Mnet 방송화면 캡처

'음주운전' 장용준, 불구속 기소 /사진=Mnet 방송화면 캡처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의 아들인 래퍼 장용준(20)이 음주운전 및 운전자 바꿔치기 등의 혐의로 검찰 수사 3개월 만에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서부지검 형사3부(이재승 부장검사)는 장용준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치상과 음주운전, 범인도피교사, 보험사기방지특별법 위반 등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10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장용준은 지난해 9월 7일 새벽 서울 마포구 지하철 6호선 광흥창역 인근 도로에서 음주운전을 하다 오토바이와 충돌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고로 피해자는 경상을 입었다.

당시 경찰 음주측정 결과 장용준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2%로 면허취소 수준이었다.

더불어 장용준은 사고 직후 지인 A씨에게 연락을 운전자를 바꿔치기 하려고 한 혐의와 보험사에 A씨가 운전하다 사고를 냈다며 허위로 교통사고 접수를 한 혐의도 함께 받고 있다.

장용준은 사고 당시 운전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고, 현장에 없었다가 뒤늦게 나타난 A씨가 자신이 운전했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이후 장용준은 경찰 조사 과정에서 자신의 음주운전 사실을 시인했다.

장용준 대신 운전을 했다고 주장한 A씨는 범인도피, 보험사기방지 특별법 위반 혐의로 장씨와 함께 재판에 넘겨진 것으로 전해졌다. 또 장용준과 함께 차에 타고 있던 동승자 B씨도 음주운전 방조 및 범인도피 방조 등의 혐의로 불구속 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