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성모병원, 암 회복 돕는 '닥터의 도시락' 개발

서울성모병원 암병원은 영양 관리가 어려운 암 환자의 회복을 돕기 위한 도시락을 개발했다고 9일 밝혔다.

가톨릭학교법인 산하 지원사업체인 미셸푸드와 함께 개발한 이 도시락은 '닥터의 도시락'으로 10일 런칭한다.

가톨릭중앙의료원 산하 병원 영양사들과 암병원 의료진이 개발에 참여했다.

제품은 도시락 16종, 죽&미음 12종, 항암볶음김치와 무염김과 같은 곁들임 반찬, 양갱, 곤약젤리 등으로 구성됐다.

구매는 온라인 몰에서 할 수 있다.

윤승규 암병원장은 "암 종류에 따라 식단도 달라야 한다"며 "닥터의 도시락은 암 환자가 가정에서 회복식을 먹을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만들어졌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