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가운 시베리아 고기압 약화
태평양 따뜻한 공기 계속 유입
이달 말까지 큰 추위 없을 듯
‘따뜻한 겨울’이 지속되고 있다. 지난달에 역대 가장 적은 양의 눈이 내린 가운데 이달 들어서도 예년보다 4~5도가량 높은 기온이 이어지고 있다. 아직까지 한강의 결빙이 관측되지 않았고, 전국 곳곳에서 하루 최저기온이 사상 최고치를 넘어선 지역이 나타나고 있다.

한강 결빙 '감감'·제주 아침기온 18도…역대급 '따뜻한 겨울' 왜?

7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번 겨울 한강의 결빙은 아직 관측되지 않았다. 2018년에는 12월 31일, 2017년은 12월 15일에 한강에서 첫 결빙이 관측된 것과 비교하면 상당히 늦은 셈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올겨울 차가운 시베리아 고기압의 강도가 약해 포근한 날씨를 보이면서 결빙이 늦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강은 서울의 하루 최저기온이 영하 10도 이하로 떨어지고 낮 기온도 영하에 머무르는 추위가 4~5일 지속돼야 언다. 지난달 평균기온은 2.8도로 예년(1.5도)보다 높았다. 관측이 시작된 1973년 이후 역대 여덟 번째로 높은 기온이었다. 하루 최저기온이 영하 10도 밑으로 떨어진 날은 이틀에 불과했다.

지난달 전국 평균 적설량은 0.3㎝에 불과해 기상관측이 시작된 이후 가장 적은 적설량을 기록할 정도로 포근한 겨울이 이어졌다. 예년(1981~2010년)의 첫 한강 결빙 시점은 1월 13일이다. 올겨울은 이달에도 큰 추위가 예상되지 않아 다음달을 넘길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기상청은 보고 있다.

남부지방에서는 하루 최저기온이 관측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지역도 나타나고 있다. 7일 전북 고창은 아침 최저기온이 10.3도, 순천 7.1도, 제주 18.5도, 서귀포 17.3도를 기록해 1월 기준으로 아침 최저기온이 가장 높은 날로 기록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평양으로부터 따뜻한 공기가 유입되고, 밤사이 습도가 높아 기온이 내려가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따뜻한 겨울’은 한동안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중기예보에 따르면 이달 16일까지 서울의 최저기온은 영하 2도~영하 5도, 최고기온은 영상 3~5도 수준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예보대로라면 이달 26일까지 큰 추위는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