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지난 3일 소환해 조사
경선 포기 종용 집중 파악
송병기 연루 가능성도 수사
한병도 전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 /사진=연합뉴스

한병도 전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6·13 지방선거 당시 더불어민주당 울산시장 당내 경선에 개입한 의혹을 받는 한병도(53) 전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이 검찰 조사를 받았다.

7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는 지난 3일 한 전 수석을 공직선거법 위반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지방선거를 앞두고 임동호(52)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에게 일본 고베 총영사 자리를 제안했는지 등에 대한 조사를 진행했다.

임 전 위원은 지난해 2월 울산시장 출마를 선언했으나 송철호 현 시장이 민주당의 단수 공천을 받았다.

검찰은 한 전 수석이 고베 총영사 자리를 언급하며 경선 포기를 종용한 것으로 의심한다.

임 전 위원은 친분 있는 청와대·여권 인사들에게 자신이 먼저 오사카 총영사 자리를 제안했을 뿐 경선과는 무관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해 12월 19일 검찰 조사에 출석하며 "한병도 수석이 '꼭 오사카로 가야겠냐'면서 '고베는 어떻나'라고 말한 적은 있는데, 이 역시 친구로서 오간 대화일 뿐"이라고 전했다.

한 전 수석도 검찰에 비슷한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임 전 위원은 처음 의혹이 불거졌을 당시 언론 인터뷰를 통해 "한 전 수석이 울산시장 경선 불출마를 권유하면서 고베 총영사 등 '다른 자리'를 권유했다"라며 선거 개입 의혹을 인정했다가 말을 바꿨다.

검찰은 면담 이후에도 한 전 수석과 청와대 인사담당 비서관이 전화를 걸어와 자리 얘기를 했다는 임 전 위원의 애초 증언에 주목해 제안이 얼마나 구체적으로 오갔는지, 다른 청와대 관계자가 관여했는지 파악 중이다.

한편 검찰은 송 시장 선거를 도운 송병기(58) 현 울산시 경제부시장의 연루 가능성도 열어두고 있다.

송 부시장의 업무수첩에는 임 전 위원 이름과 함께 '임동호 제거', '자리 요구' 등 문구가 적힌 것으로 알려졌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