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넷, 직장인 987명 설문
'건강관리' 앞질러 눈길
새해를 맞아 ‘자기계발에 집중하겠다’는 직장인이 늘고 있다.

평생교육 전문기업 휴넷이 지난 1일부터 나흘간 직장인 987명을 대상으로 올해 이루고 싶은 소망을 설문조사한 결과 1위에 자격증 취득(20.7%)이 꼽혔다. 외국어 습득(20.0%), 이직·창업(17.1%), 건강관리(17.1%), 재테크 성공(13.6%) 등이 그 뒤를 이었다.

휴넷 관계자는 “예전엔 대부분 건강이 1위를 차지했다”며 “지난해부터 건강보다 자격증 취득 등 자기계발을 1순위로 꼽는 직장인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평생 직장’이라는 개념이 사라지면서 자기계발에 관심을 두는 직장인이 늘어난 결과라는 게 교육업계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휴넷이 시행한 설문조사 응답자 가운데 94.4%는 ‘올해 자기계발을 위한 학습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휴넷 관계자는 “취직 이후에도 꾸준히 자기계발을 해야 한다는 인식이 자리잡고 있다”며 “가만히 있으면 불안함을 느껴 꾸준히 자기계발을 하는 ‘업글인간’이라는 신조어가 생긴 것이 그 방증”이라고 설명했다.

나수지 기자 suj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