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유튜버 아임뚜렛 연기설에
"죄송하다…증상 과장"
아엠뚜렛 /사진=유튜브

아엠뚜렛 /사진=유튜브

장애를 극복하고 살아가는 모습으로 인기 유튜버가 된 아임뚜렛(홍정오)에 대한 '장애 기믹'(속임수) 의혹이 제기됐다.

아임뚜렛이 조회수와 구독자수를 늘리기 위해 장애인이 아님에도 장애 연기를 하며 콘텐츠를 만들었다는 것이다.

실제로 그는 비장애인이라면 쉽게 먹을 수 있는 라면을 고군분투하며 끓여 먹어 많은 이들의 응원을 받았다. 해당 영상은 400만 조회수를 올렸다. 아엠뚜렛은 이렇게 만든 콘텐츠로 한 달만에 37만 명의 구독자를 모았다. 그는 월 8000달러(한화 935만 원)의 수익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아임뚜렛과 동창이라는 한 네티즌은 "10년 전 틱 장애 없었다. 10개월 전에 자작곡으로 힙합 앨범을 발매하기도 했다. 근 10년간 뚜렛이 생겼다는 것이 말이 안된다"고 지적했다.

군 생활을 함께 했다는 네티즌 또한 "군대에서도 저렇게까지 증상이 심하지 않았다. 갑자기 저렇게 일상생활이 불가능할 정도가 됐다는 것이 이야가 안간다"고 거들었다.

논란이 커지자 아임뚜렛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약을 먹는 걸 안 좋아하지만 지금은 의사 전달을 위해 약을 먹었다"며 "유튜브 콘텐츠를 만들며 증상을 과장한 것은 사실"이라고 해명했다.

틱 장애는 거짓이 아니며 단지 콘텐츠의 몰입도를 위해 증상만을 과장했다는 것이다.

힙합 앨범에서 선정적 가사를 쓴 사실에 대해서 "제가 발매한 것 맞다"며 "그 가사를 썼다는 게 밝혀질까 두려워 회피하다보니 논란이 커진 것 같다"고 말했다.

투렛 증후군은 스스로 조절하기 힘든 갑작스럽고 단순하며 반복적인 동작이나 소리를 내는 틱을 뜻한다.

일반적으로 뚜렛증후군의 틱은 얼굴과 목에서 먼저 나타나며 시간이 흐르면서 신체의 아래로 이동한다. 단순 틱으로 시작해 복잡한 운동틱이나 음성틱은 몇년이 지난 뒤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치료법에는 약물과 행동치료, 면역학적 치료, 심부뇌자극술 등이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